유행성 각결막염

각막

투명유리같이 깨끗한 각막으로

밝은 세상을 보여드립니다.

유행성 각결막염

유행성 각결막염은 눈병이다?

흔히 눈병이라 불리는 이 안질은 여름철의 대표적인 불청객인데 병명이 말해 주듯이 전염성이 강하고 결막뿐만 아니라 각막에도 병변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.
바이러스가 원인이고 손이나 수건 등을 통해 옮으며 눈병 걸린 사람 눈을 쳐다보기만 해도 옮지 않을까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그렇지는 않습니다.

sub5-3_img1

증상

유행성 각결막염 증상 알아보기

갑자기 충혈이 되고 결막이 부어 오르면서 다량의 눈곱이 끼게 되지요.
자고 일어났을 때 눈꺼풀이 붙어버릴 정도로 눈곱이 많이 낄 수 있습니다.
모래알이 굴러다니는 듯한 이물감이 느껴지고 눈물이 줄줄 흐르기 때문에 불편이 크며, 때로는 귀 밑의 임파선이 부어 통증을 느끼기도 합니다.
이 눈병은 약 1주일의 잠복기를 거쳐 한쪽 눈에 발생한 후 다시 다른 눈으로 옮기는 것이 보통입니다.
약 2주 길게는 3~4주까지 갈 수도 있는데 바이러스가 원인인 감기처럼 마땅한 치료약은 없습니다.
감기 때 그래도 약을 복용한 듯이 눈병에도 광범위 항생제와 경우에 따라 약한 스테로이드를 처방 하게 되는데 세균에 의한 이차감염을 방지하고 경과를 조금 더 부드럽게 하는 정도이지 근본적인 치유책은 아닙니다.
그렇기 때문에 감염초기에는 병원에 다녀도 오히려 더 심해진다는 느낌이 들 수가 있는 것이지요.
치료라는 것이 병의 경과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것이 아님을 이해하면 납득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.

다행히 대부분은 감기처럼 후유증을 남기지 않고 깨끗이 낫지만 심하게 앓은 경우에는 각막에 미세한 점상의 혼탁이 남을 수 있습니다.
바이러스가 가진 항원과 우리 몸의 항체가 싸운 흔적인데 간혹 이물감을 초래하기도 하고 수가 아주 많으면 시력을 저하시키기도 하는데 이 또한 수개월 정도 지나면 대부분 없어집니다.